마비노기 최근 의장들... 및 잡소리

일상 2015.10.27 02:28 Posted by 에스텔시아

 

 

<왼쪽부터 디나시 메탈 세트, 로열 헌터 경갑옷, 로열 나이트 중갑옷. 색 세팅은 약간 분홍에 가까운 연보라>

 

내가 마비노기를 처음 시작했던게... 아마 오픈베타 시절일 것이다.

하얀 바탕에 켈틱 십자가가 반겨주던 그런 타이틀이었던 거 같은데 기억이 안남 ㅋ

그 때는 적지않게 충격을 받았다... 완성도 높은 카툰그래픽과 저사양의 컴퓨터로도 돌릴수 있었던지라

내 인생겜이 될 거라는 생각도 했었지... 하지만 현실은 로브에 나무막대기 llOTL

요즘 마비노기를 보면 과연 이게 내가 알던 마비노기가 맞나..? 싶다...

한 문장으로 평가를 해보자면 " 눈은 즐거워 졌지만...내 캐릭터 보러 들어오는게 전부." 라고

해야하나..예전에 그 무시무시했던 키아 골램 앞에서 계속 죽더라도 반드시 깨고 만다는

결의를 다지던 일도여신의 스크롤을 태우기 위해 갖가지 꼼수를 쓰던 그런 것도 이제는 없다...

무조건 데미지를 불려서빠르게 돈을 긁어모으는게 다인 게임이 된거 같다...

무엇보다도 나과장을 피해 던전으로 피신하면서 자연스럽게 관계가 생기는 일도 없고 친목위주의

폐쇄적인 분위기가 알게모르게 너무 많다..

음악도 이제는 선택적으로 on/off가 가능해 열심히 연주해도 작정하고 연 합주회나 그런게 아니면

잘 들어주지도 않는다. 예전에 악보 코딩하던 그 재미가 싹 사라졌다..

그래도 이렇게 푸념하면서 계속 하는걸 보면 어지간히 정은 들었나 보다...;;

정식서비스 11년이 지난 지금에도 나는 매일매일 내 캐릭터를 볼려고 접속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개척민의 삶

일상 2015.10.26 20:31 Posted by 에스텔시아

 

 

<<림월드 - I Like It Here>>

 

림월드를 하면서 느끼는 거지만... 새로운 환경에 적응한다 라는 컨셉이 뭔가모를 감성을 자극한다.

그래서 매번 하게되는 걸까;; 우주선이 완성된 후 개척민을 떠나보낼 때면 성취감과 함께

왠지모를 공허함을 느낀다. 그리고 에필로그를 상상하며 또 다른 게임을 하게 된다..

이런 왠지모를 매력에 푹 빠져사는 중이다.

음악은 서부개척시대를 연상케 하는 컨트리 분위기의 기타연주가 매우 간드러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이플스토리 2 기념영상

일상 2015.05.31 01:58 Posted by 에스텔시아

 

메이플2 정식 서비스 소식 나서 한번 들어가 봤더니

기념으로 이런 영상을 만들어 주었네요.

운영진들의 정성에 다시한 번 감동할 따름입니다 ㅠㅠ

(사실 전직하고 그 이후로 한번도 못한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유입 키워드를 보면서 느끼는건데...

일상 2015.02.26 13:00 Posted by 에스텔시아
매번 '에스'라는 항목으로 유입이 된다고 하네염 (그것도 매달 꾸준하게 등장)
그래서 왠지 에스로 도배하면 더 들어올 것 같아서....



SSSSssSSSsSSsSSSsSsSDSDSsSsSsSSSSSS

(중간에 뭔가 다른게 있는거 같지만 넘어가자...)








뭔 뻘짓이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척민의 삶  (0) 2015.10.26
메이플스토리 2 기념영상  (0) 2015.05.31
유입 키워드를 보면서 느끼는건데...  (0) 2015.02.26
오늘 지름  (1) 2014.06.07
아래쪽 사랑니를 뽑으십시오.(2/2) 퀘스트 완료.  (0) 2014.05.25
월드워Z의 후덜덜한 영향  (0) 2013.06.23

오늘 지름

일상 2014.06.07 17:56 Posted by 에스텔시아

 

스2는 누구나 알고 있는 메이져겠지만... 정작 중요한건 본편은 헤일로다!

 

위부터 헤일로,스타2,메트로2034 그리고 베타.

뭐 읽어봐야 알겠지만 일단은 헤일로가 제일 기대가 된다.

오오!!..마스터 칲느님!! 그리고 찌미 마지막으론 발적화2034까지, 책읽느라 시간 다 갈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래쪽 사랑니를 뽑으십시오.(2/2) 퀘스트 완료.

일상 2014.05.25 18:19 Posted by 에스텔시아

첫 번째거는 처음 뽑는거다 보니까 컬쳐쇼크 정도에서 끝났는데...

두번째거 뽑을 떄는 시너지 효과가 붙어서 헬 오브 헬! (그래도 용케 참은게 더 신기함)

이제 둘다 뽑았으니 걱정 없네요. 야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월드워Z의 후덜덜한 영향

일상 2013.06.23 11:00 Posted by 에스텔시아

얼마전에 DAYZ랑 비슷한 게임을 찾다가 접한 게임이 있습니다.

그 이름하여

 

 

 

네 , 구매하고 나서야 알았지만 말많고 탈많던 WARZ입니다.

문제는 이 게임은 작년 12월에 나온 게임입니다.

월드워Z같은 경우에는 동명의 원작소설이 존재하는데,

이 소설은 2007년에 나왔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WARZ가 아예 게임명이 바뀌었죠.

 

Infestation : survivor stories

 

한줄요약: 개인적으론 월드워z의 인기에 편승해서 인지도가 올라가길 바랬는데... OT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윈도우8...이건 너무 다르잖아!

일상 2013.04.13 21:14 Posted by 에스텔시아

 

(기본적인 외형은 그다지 변하지 않았다... 하지만?)

 

안녕하세요. 에스텔입니다;ㅅ;

오늘 놋북을 하나 질렀습니다. 운영체제는 윈도우8.

기존의 윈도우에 익숙한 사용자라면 사용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그 이유인 즉슨,

 

1. 시작버튼의 부재... 어디간거야!!?

  

 

스샷에서도 볼 수 있듯이 왼쪽 아래에 있던

시작버튼이 오른쪽 중앙으로 옮겨져 있어요.

게다가 오른쪽에 현재 보이는 사이드 매뉴는

마우스를 오른쪽 위 모서리까지 올려야 나온답니다.

당연히 처음 킨 사람들의 반응은 '시작버튼 어디갔어?'겠죠?

 

 

 

2.그렇다면 저걸 누르면 프로그램 목록이 나오겠군요?

 

 

네. 이렇게요.

(참고로 저 마비노기 빼고 아무것도 안 깔음. 뭐가 이렇게 많아?) 

 

 

시작 버튼 누르면 나오는 기본기능들이예요.

옆에 Samsung 앱은 삼성에서 산 놋북이라 있는 거겠죠... 뭐.

중요한건 인터페이스가 완전히 다르다는 것이예요.

 

 

 

3.그래도 지뢰찾기 보단 나은듯... 게임들.

 

 

기본적으로 있는 게임들에는 버즐, 식물vs좀비(데모버전),

그외 안해본 것들이 있어요.

그거 외에는 xbox라이브에 있는 게임들을 더 쉽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는거 같아요. 

 

 

결론적으로는 편의성 부분은 아직 사용을 많이 못해봐서 어느쪽이 더 편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네요.

하지만 저 많은 매뉴중에 과연 몇 개나 쓸지는

좀 의문이 듭니다 ;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래쪽 사랑니를 뽑으십시오.(2/2) 퀘스트 완료.  (0) 2014.05.25
월드워Z의 후덜덜한 영향  (0) 2013.06.23
윈도우8...이건 너무 다르잖아!  (1) 2013.04.13
노트북.... 뭐 사야할지 고민된다..  (0) 2013.01.20
중2병 재미있네  (0) 2012.12.19
글날림;;  (0) 2012.12.18

노트북.... 뭐 사야할지 고민된다..

일상 2013.01.20 20:48 Posted by 에스텔시아
일단 점찍어 놓은것은 보몬 72s. msi나 기타 다른쪽은 너무 비싸...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드워Z의 후덜덜한 영향  (0) 2013.06.23
윈도우8...이건 너무 다르잖아!  (1) 2013.04.13
노트북.... 뭐 사야할지 고민된다..  (0) 2013.01.20
중2병 재미있네  (0) 2012.12.19
글날림;;  (0) 2012.12.18
여름이 너무 덥다...  (0) 2012.06.23

중2병 재미있네

일상 2012.12.19 17:00 Posted by 에스텔시아

릿카 때리는게 묘하게 즁독됨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도우8...이건 너무 다르잖아!  (1) 2013.04.13
노트북.... 뭐 사야할지 고민된다..  (0) 2013.01.20
중2병 재미있네  (0) 2012.12.19
글날림;;  (0) 2012.12.18
여름이 너무 덥다...  (0) 2012.06.23
역시 자료구조는 실습하면서 해야합니다.  (0) 2012.05.18